평화나무
 
극동방송 이사장 김장환 목사가, 다스 비자금 횡령 및 삼성 뇌물 등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전직 대통령 이명박 씨를 위해 매주 목요일 서울동부구치소를 방문해 기도해준 것이 시빗거리가 되고 있습니다. 김 목사는 논란에 개의치 않는 듯 최근 보석으로 풀린 이 씨가 원한다면 방문 기도할 뜻도 밝히고 있습니다.
 
목사가 영혼 구원을 위해서라면 때와 장소, 대상을 가리지 않음은 일견 타당합니다. 그런데 그는 군사반란 수괴요, 광주학살의 주범인 전두환 씨에게 '전도'를 시도한 바 있습니다. 이 씨에 대한 배려와 맥을 같이합니다. 이런 가운데 이명박 씨가 (1심) 법원이 인정한 권력형 비리에 대해 사과는커녕 기본 혐의마저 부정하고 있고, 전두환 씨가 5.18 학살에 대한 참회는커녕 ‘폭동’이라는 인식을 고집하며 광주시민에게 상처를 입히고 있습니다. 이는 바르고 올바르게 살도록 주문했을 것으로 추정되는 김 목사의 목회적 권고가 실패했음을 입증합니다.
 
김 목사에게 불의를 꾸짖는 예언자적 역할을 기대하지 않습니다. 반한 감정을 달래기 위해 미국에 건너가 박정희 유신정권을 성실히 홍보했고, 광주학살 전후로도 전두환 씨와 두터운 친분을 과시했으며, 이른바 '장로 대통령' 김영삼 이명박 씨에게 든든한 후견인이 됐던 전례를 보더라도 그의 권력 지향적 행보는 기독교 신앙에서 크게 이탈해 있습니다. 특히 그는 죄 없는 예수가 당한 고난에 빗대 이명박 씨의 무죄를 강변하는가 하면, 전두환 씨에 대해 "존경"의 언사를 아끼지 않았습니다. 불의한 지도자를 편드는 듯한 태도는 한국 개신교 전체가 정의로부터 멀어진 종교라는 오해를 부르기에 충분했습니다. 김 목사는 자신의 ‘정치 행위’로 인해 한국의 양심적 그리스도인까지 망신당하게 한 행태에 사죄해야 합니다.
 
덧붙여 소망교회 은퇴 장로인 이명박 씨는 김 목사를 끌어들여 예배해달라는 요청을 철회하기 바랍니다. 이 씨가 할 일은 국민을 기만하고 국부를 탕진해 사리사욕을 채우며 민주주의 인권을 총체적으로 후퇴시킨 지난날에 대한 참회와 반성 그리고 법적 책임의 감당뿐입니다.
 
평화나무는 정치 지향적 목사의 퇴행적 역사 인식이 시대착오적 극우 정치세력 재결집의 불쏘시개가 되지 않도록 감시하고 저지할 것입니다.
 
2019. 3. 12
사단법인 평화나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 [논평] 진지한 반성 없는 장경동 씨는 헤이트 스피커일 뿐입니다. 3 file 평화나무 2019.06.03 1577
14 [논평] ‘우스개 얘기’였다는 장경동 목사의 웃기는 변명에 분노한다 1 file 평화나무 2019.05.28 3098
13 [논평] 보수 교회의 ‘종교의 자유’ 걱정? 기독교 사학 강제 채플 폐지부터 1 file 평화나무 2019.05.24 699
12 [성명] 학살 선동 장경동, 즉각 목사직 사퇴하라 6 file 평화나무 2019.05.23 1470
11 [성명]'전두환 축복기도회' 사죄를 요구합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5.16 680
10 [성명] 한기총의 '아무말 대잔치', 한국교회가 그렇게 우습나 평화나무 2019.05.14 320
9 [성명] 노동절, 부처님오신날 부정하는 극동방송 file 평화나무 2019.05.01 1037
8 [논평] “세월호 참사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4.16 601
7 [논평] 보수 개신교계의 낙태 반대 주장, ‘성차별 온상’ 자신의 들보부터 봐야 평화나무 2019.04.10 327
6 [성명서] 4.3학살 서북청년회의 본산 영락교회는 제주도민에게 사과 하십시오 평화나무 2019.04.03 803
5 [성명서] 종교인 면세 확대 규탄한다 file 평화나무 2019.04.02 314
4 [성명서] 한기총은 더 이상 천만 기독교인의 대표가 아닙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3.26 477
3 [논평] 사제지간 김장환·황교안, 낡은 정교유착의 전조 아닌가. file 평화나무 2019.03.20 1249
2 [논평] 전광훈 목사의 이단 영입, 총선 극우세력 규합 목적 아닌가 file 평화나무 2019.03.14 1725
» [논평] ‘이명박 두둔’ 김장환 목사 사죄하라 file 평화나무 2019.03.13 644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이메일 로그인

이메일 로그인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