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나무

한국기독교장로회 서울북노회 사회선교센터

평화나무로고_문서용.png

LOGOSian.com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가길 8-15

02-322-5040, 332-5040, master@logosian.com

 

[논평]

보수 교회의 종교의 자유걱정?

기독교 사학 강제 채플 폐지부터

 

부처님 오신 날인 지난 12,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봉축 법요식에 참석하고도 합장 등 불교의식을 따르지 않았습니다. 이를 두고 조계종이 불쾌감을 표시했습니다. 그러자 기다렸다는 듯, 한국교회연합 등 보수 개신교계는 거국적으로 반발하고 있습니다. 그들이 조계종에 따진 것은 '종교의 자유'입니다. 황 대표의 종교의 자유를 침해했다는 것입니다. 한국기독교총연합회는 한 발 더 나가 '조계종의 좌경화'를 추론하기도 했습니다. 황 대표가 정치적 이념 때문에 불교계로부터 억압당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먼저 황교안 대표에게 묻습니다. 당일 왜 사찰에 갔습니까? 혹시 자신의 보수 개신교인 됨을 과시하고 싶었습니까? 그래 보입니다. 보수교회가 한목소리로 황 대표를 두둔하고 있으니 말입니다. 타 종교를 공존 아닌 배타의 대상으로 각인한 지지층이 결집했으니 황 대표에게는 손해 보는 장사가 아니었습니다.

 

그러나 남의 종교 축일에 가서 최소한의 예조차 표하지 못할 것 같으면 앞으로 초파일 절에 얼씬하지 마십시오. 황 대표의 행동은, 불자인 대권 주자가 교회에 가서 기도할 때 눈 뜨고, 찬송가 부를 시간에 입을 꾹 다물며, 설교 시에 딴짓하는 것으로 역지사지할 필요가 있습니다. 부처님 오신 날에 정치인이 사찰을 찾아 불자와 공감하는 목적은 석가모니에 대한 숭배보다는 불자 국민에게 예를 표시하는 것입니다. 이마저도 신앙 양심에 위배 됩니까? 대통령에 대한 꿈은 진작에 접기 바랍니다.

 

그리고 보수 개신교계에 따져 묻겠습니다. '종교의 자유'를 운운하기 전에 기독교 사립학교에서의 강제 채플 폐지부터 하기 바랍니다. 그래야 할 이유는 황 대표를 두둔하기 위해 님들이 낸 논평에 잘 표시돼 있습니다. "종교의식을 강요하는 것은 오히려 개인의 종교에 대한 자유를 억압하고 강요하는 행위"(한기총), "우리나라가 과연 종교의 자유가 있는 나라인지 의심이 들 정도", "특정 종교의식을 따르지 않았다고 이런 편향적 비판의 뭇매를 맞아야 하는 게 과연 정상인가?"(한국교회연합) 옳습니다. 내 종교가 소중하면 남의 종교도 소중합니다.

 

평화나무는 곧 기독교 사립학교 강제 채플에 대한 공론화에 나서겠습니다. 성경의 가르침도 그러합니다. 요한복음 4장에서 예수 그리스도는 아버지께 참되게 예배하는 자들은 영과 진리로 예배할 때가 오나니. 하나님은 영이시니 예배하는 자가 영과 진리로 예배할지니라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예배는 뜻하는 이들만 하는 것이며, 뜻 없는 이들, 특히 비신자에게 강요할 수 없습니다. 학원선교라는 핑계로 수많은 청춘에게 신념을 강요해왔던 잘못, 보수교회가 바로잡지 않으면 평화나무가 나서겠습니다. 그래서 양심의 자유를 보장하고 명실상부한 '참 예배'를 실현하겠습니다.

   

2019. 5. 24.

사단법인 평화나무

 
  • ?
    봄비 2019.05.24 23:33
    모교인 영훈학원이 2세 이사장의 잘못된 운영으로 오륜교회에 팔려갔습니다.
    후배들이 강제 채플에 시달리지 않을까 걱정이네요.
  • ?
    은하수 2019.08.14 18:19
    제가 솔직히 종교법인인 대학에서 교양과목으로 기독교에 대한 강의를 몇년했었는데요 거의 대부분의 학생들이 이 강의를 싫어하더군요 저는 그나마 종교적 중립의 마음으로(솔직히 목사가 어느정도 중립일지는 모르지만) 각종 종교에 대해 좋은 점만 비교해서 가르치기는 했는데... 그래도 30%는 싫어하더라구요
    정말 기독교가 제대로 된 길을 가고 있고 바른 가치관을 가지고 있다면 굳이 강요하지 않아도 학생들이 스스로 기독교를 찾지 않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 [성명서] 한기총은 더 이상 천만 기독교인의 대표가 아닙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3.26 502
15 [성명서] 종교인 면세 확대 규탄한다 file 평화나무 2019.04.02 319
14 [성명서] 4.3학살 서북청년회의 본산 영락교회는 제주도민에게 사과 하십시오 평화나무 2019.04.03 829
13 [성명]'전두환 축복기도회' 사죄를 요구합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5.16 749
12 [성명] 한기총의 '아무말 대잔치', 한국교회가 그렇게 우습나 평화나무 2019.05.14 339
11 [성명] 학살 선동 장경동, 즉각 목사직 사퇴하라 6 file 평화나무 2019.05.23 1541
10 [성명] 노동절, 부처님오신날 부정하는 극동방송 file 평화나무 2019.05.01 1048
9 [성명] 김삼환 부자의 '불복', 언제까지 비웃음 사려는가 file 평화나무 2019.08.07 582
8 [논평] 진지한 반성 없는 장경동 씨는 헤이트 스피커일 뿐입니다. 4 file 평화나무 2019.06.03 1731
7 [논평] 전광훈 목사의 이단 영입, 총선 극우세력 규합 목적 아닌가 file 평화나무 2019.03.14 1746
6 [논평] 사제지간 김장환·황교안, 낡은 정교유착의 전조 아닌가. file 평화나무 2019.03.20 1293
» [논평] 보수 교회의 ‘종교의 자유’ 걱정? 기독교 사학 강제 채플 폐지부터 2 file 평화나무 2019.05.24 747
4 [논평] 보수 개신교계의 낙태 반대 주장, ‘성차별 온상’ 자신의 들보부터 봐야 평화나무 2019.04.10 337
3 [논평] “세월호 참사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4.16 609
2 [논평] ‘이명박 두둔’ 김장환 목사 사죄하라 file 평화나무 2019.03.13 652
1 [논평] ‘우스개 얘기’였다는 장경동 목사의 웃기는 변명에 분노한다 1 file 평화나무 2019.05.28 3205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이메일 로그인

이메일 로그인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