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나무

한국기독교장로회 서울북노회 사회선교센터

KakaoTalk_20190429_151909439.jpg

LOGOSian.com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가길 8-15

02-322-5040, 332-5040, master@logosian.com

 

 

[성명]

 

진지한 반성 없는 장경동 씨는 헤이트 스피커일 뿐입니다.

 

- 모든 방송에 출연금지를 요구합니다 -

 

방송이 만든 스타 목사 장경동 씨는 쇼맨십 설교의 교본이었습니다. 많은 목사들은 그를 롤모델로 삼았습니다. 더 자극적인, 더 거친, 더 가벼운 설교를 쏟아냈습니다. '장경동' 이름만으로 시청률이 보장됐으니 기독교계 방송 간 모셔가기 경쟁은 필연적이었습니다. 어느 때인가는 기독교 채널을 돌릴 때마다 그의 설교가 나왔습니다. 그의 집회 현장은 곧 녹화장이었고 모든 설교는 여과 없이 전파망에 실렸습니다. 걱정 됐습니다. 대중의 시선을 보다 많이 얻기 위해 쏟아내던 책임 못질 언사들, 이를 넋 놓고 듣게 해도 되는 것일까? 그 심각성을 채 인식하기도 전에 그는 지상파에까지 진출해 톱스타급 스피커가 됐습니다. 

 

대중 설교와 집회의 속성상 과장과 우스개가 있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장경동 씨의 2010년 또 2013년경 "북한 주민 2천만명을 한 명씩 죽이자"는 발언은 결코 가벼이 볼 수 없습니다. 본인은 농담이었다고 하나, 정황과 맥락을 따져봐도 우리의 우려는 과장 또는 오해로 볼 여지가 없습니다. 그 무시무시한 말은 장경동 씨의 반복된 진심으로 보입니다. 이 발언에는 많은 고찰 지점이 있습니다. 훈련받은 목사의 설교임에도 생명 존중은 물론, 평화를 이루라고 말씀한 예수 그리스도의 가르침에 정면 배치된다는 점이 그렇습니다. 아울러 그의 말에 "아멘"으로 호응하면서 무분별하게 수용하는 청중의 태도입니다. 장경동 씨를 계속 방송에 노출시킨다 함은 그의 명망과 영향력을 키워준다는 의지에 다름 아닙니다. 게다가 장경동 씨는 '빤스 목사' 전광훈 씨와 더불어 한국기독교총연합회의 총선 전위조직인 지역연합위원회의 수장으로 추대됐습니다. 장경동 씨의 방송 노출이 본의 아니게 극우 개신교계의 노골적 정치 개입에 조력하는 것입니다.

 

그래서 평화나무는 CBS TV의 '중문의 말씀'(일요일 오전 6시 10분)을 포함한 장경동 씨 방송 출연 및 설교 송출 중단을 각 방송사에 요구합니다. 비기독교계 방송도 예외 없습니다. 시간을 임대해서 내는 설교는 물론, 출연료를 지급하는 고정 또는 단 회 출연도 안 됩니다. 그가 납득할 만한 경위 설명과 진지한 반성을 하지 않는 한, 그는 망언이 옳다고 고집하는 헤이트 스피커일 뿐입니다. 평화나무는 모든 방송의 장경동 씨 출연을 감시할 것이며 이를 묵살하는 방송에 한해서는 시민과 함께 저항할 것입니다.

 

201963

사단법인 평화나무

 

 

 

 

 

 

 

  • ?
    킬리만자로 2019.06.06 00:47
    2천만이니 4천만이니... 숫자의 문제가 아니지요.
    단 한 생명이라도 우리 기독교인으로서는 보호하고 대신 희생할 수 있어야 합니다.
  • ?
    그루터기 2019.06.13 11:36
    정말 기가 찰 노릇이군요..
  • ?
    디오Ge네스 2019.06.13 14:52
    싸구려 복음주의 신학을 마치 진리인 것 처럼 절대화하고 샤마니즘적 기복으로 종교를 세속화하여 신도들의 영적성장을 방해하는 자가 오직 목회자라는 이유로 그의 입에서 나오는 비윤리적 구라를 일종의 설교로 간주하는 것 자체가 야만의 다름 아니다. 예수의 복음이 보편적 종교의 토대가 된 것은 가난하고 억압 받은 이의 해방을 지향한 그의 사랑 때문이다. 그 이외의 입에서 나오는 말들은 목회자라고 정당화될 수 없는 것이다. 세치 혀의 놀림이 스스로에게 주어진 은사로 착각하는 우를 범한다는 것이 그가 기독교의 본질과는 멀리 떨어져있다는 것이다.

    죽은자는 죽은자로 하여금 장례하게하라는 예수의 음성을 기억하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논평] 진지한 반성 없는 장경동 씨는 헤이트 스피커일 뿐입니다. 3 file 평화나무 2019.06.03 1577
14 [논평] ‘우스개 얘기’였다는 장경동 목사의 웃기는 변명에 분노한다 1 file 평화나무 2019.05.28 3098
13 [논평] 보수 교회의 ‘종교의 자유’ 걱정? 기독교 사학 강제 채플 폐지부터 1 file 평화나무 2019.05.24 699
12 [성명] 학살 선동 장경동, 즉각 목사직 사퇴하라 6 file 평화나무 2019.05.23 1470
11 [성명]'전두환 축복기도회' 사죄를 요구합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5.16 680
10 [성명] 한기총의 '아무말 대잔치', 한국교회가 그렇게 우습나 평화나무 2019.05.14 320
9 [성명] 노동절, 부처님오신날 부정하는 극동방송 file 평화나무 2019.05.01 1037
8 [논평] “세월호 참사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입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4.16 601
7 [논평] 보수 개신교계의 낙태 반대 주장, ‘성차별 온상’ 자신의 들보부터 봐야 평화나무 2019.04.10 327
6 [성명서] 4.3학살 서북청년회의 본산 영락교회는 제주도민에게 사과 하십시오 평화나무 2019.04.03 803
5 [성명서] 종교인 면세 확대 규탄한다 file 평화나무 2019.04.02 314
4 [성명서] 한기총은 더 이상 천만 기독교인의 대표가 아닙니다. file 평화나무 2019.03.26 477
3 [논평] 사제지간 김장환·황교안, 낡은 정교유착의 전조 아닌가. file 평화나무 2019.03.20 1249
2 [논평] 전광훈 목사의 이단 영입, 총선 극우세력 규합 목적 아닌가 file 평화나무 2019.03.14 1725
1 [논평] ‘이명박 두둔’ 김장환 목사 사죄하라 file 평화나무 2019.03.13 644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

이메일 로그인

이메일 로그인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