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나무
메인메뉴 마이페이지

문래동 붉은 수돗물... 일부 이슬람 난민 소행일수도?  

이슬람 혐오 보도 자제해야 

해당 기사 블로그 통해 여전히 유통 

 

블로그1.jpg

                                    (출처= 아이디 J 블로그) 

 

서울과 인천 일부 지역에서 붉은 수돗물이 나오면서 주민 불안이 커지는 가운데 시사뉴스의 문래동도 붉은 수돗물일부 이슬람 난민 소행일 수도”’ 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면서 논란이 됐다. 현재 해당 기사는 내려졌으나, 일부 블로그 등을 통해 여전히 유통되고 있다.

 

시사뉴스는 정보당국 관계자는 붉은 수돗물사태 원인인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 테러일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단독까지 붙여 의혹을 제기했다.

 

익명의 정보당국 관계자는 누구?

 

시사뉴스가 익명의 정보당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의혹을 제기했으나, 이에 대한 구체적이고 합리적인 근거 제시는 없었다.

 

해당 기사는 미국 연방수사국(FBI)9.11테러 직후인 지난 200110상수도도 테러 목표가 될 수 있다고 밝혔으며, 우리나라에서도 몇몇 지자체가 상수도 테러 대응훈련을 한 것으로 확인된다고 언급했다. 또 "이탈리아에서는 실제로 상수도 오염을 계획한 무슬림이 적발됐다"고 주장하며 문래동 붉은 수돗물이 이슬람 극단주의 소행일 가능성에 무게를 뒀다.

 

 

문래동 붉은 수돗물의 원인은 아직까지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그러나 이슬람 극단주의 세력의 소행으로 볼만한 근거는 드러난 것이 없어 보인다. 

 

이에 민주언론시민연합은 지난달 25"따옴표 처리로 이슬람 난민 소행 가능성을 부각 한 제목 도 악의적이지만, 기사 내용에서 제시한 근거도 한심한 수준"이라며 1923년 일제강점기 일본 관동대 지진의 조선인 학살 참사를 떠올리지 않을 수 없다고 논평했다.

 

해당 기사는 어떤 이유에서인지 조용히 내려졌다. <평화나무>가 지난 2일 해당 언론사에 직접 문의해 보았으나, 답변은 들을 수 없었다. 해당 언론사는 기사를 쓴 기자나 편집 국장이 부재 중이란 말로 회피하더니 끝내 대답할 이유가 없는 것 같다며 답변을 거부했다.

 

그러나 문제는 해당 기사가 언론사 홈페이지에서는 내려졌으나 일부 블로그 등을 통해서는 여전히 유통 중이라는 점이다.

 

문재인 정부 들어 난민 신청 외국인이 급증?

 

해당 기사는 “‘난민포용에 적극적인 문재인 정부 들어 난민 신청 외국인이 급증하고 있으나 난민으 로 위장해 입국한 테러리스트의 잇따른 테러, 성범죄 등 앞에 유럽각국은 이슬람 난민 차단으로 선회 하고 있다고 짚었다.

 

테러위험 등으로 유럽국가들도 꺼리는 난민 유입은 한국 정부가 무분별하게 수용하고 있다는 논리 를 펼치고 있었던 것으로 풀이된다.

 

법무부 출입국통계 자료에 따르면 연도별 난민 신청자는 2010년 이후 꾸준히 증가해 난민법이 시행된 2013년 이후 대폭 증가했다. 지난해는 처음으로 1만 명을 넘어섰다.

 

1994년 난민 인정 신청 접수 후 20136월 말까지 20년간 난민 신청자는 총 5580명으로 연평균 280명을 기록했다. 그러다 20142896, 20155711, 20167541, 20179942, 201816173명으로 급증한 것을 볼 수 있다. 누적 난민신청자는 현재 54300여명이다.

 

이는 폭발적으로 증가한 강제이주 문제가 전세계적인 문제임을 말해준다.

 

유엔난민기구(UNHCR) 글로벌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해 전쟁, 박해 그리고 내전을 피해 달아난 사람의 수는 7,000만 명을 넘어섰다.

 

유엔난민기구는 지난 70년 간 집계한 최대 규모의 강제실향민 숫자라며 이는 20년 전의 두 배에 달 하고 한 해 전보다 230만 명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숫자도 베네수엘라의 위기 상황이 일 부만 방영된 보수적인 집계라고 덧붙였다.

 

최다 난민 배출국은 2011년 내전이 시작된 시리아다. 시리아는 2013년경부터 이전의 난민 최대 배출 국이었던 아프가니스탄을 제쳤다.

 

우리나라에 난민 신청 외국인이 증가하는 까닭은 그만큼 전쟁 또는 박해, 내전을 피해 고국을 떠 나야만 한 난민인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기 때문이다. 현 정부가 난민 수용을 적극적으로 하고 있 기 때문이란 말은 앞 뒤가 맞지 않다. 또 한국의 난민 인정자 숫자도 매우 미미한 수준이다. 

 

법무부 자료에 따르면 한국 정부는 2018년도 난민심사가 완료된 3879명 중 144명만을 난민으 로 인정했다. 또 난민으로 불인정 되었으나 인도적 사유로 체류 허가를 받은 사람(514)까지 합산해 도 658명에 불과하다.

 

난민 인정 신청 접수를 시작한 1994년부터 2018년까지 계산해도 난민 인정을 받은 숫자는 총 936명에 불과하다.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은 1988명까지 합산해도 총 2924명이다. 

연도별 난민신청자.jpg

연도별 난민신청자2.jpg

연도3.jpg

                              (출처=법무부)

 

무슬림은=테러리스트로 모는 혐오 확산에 주의해야

 

시사뉴스는 삭제한 기사에서 이탈리아에서는 실제로 상수도 오염을 계획한 무슬림이 적발됐다“20178월 이탈리아 내무부는 자국 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던 37세 튀니지인을 테러모의 등 혐의를 적용해 본국으로 송환했고 이 튀니지인은 다른 수감자들에게 이슬람극단주의 무장세력 이 슬람국가(IS) 사상을 전파하는가 하면 로마 상수도망을 오염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튀니지는 국민의 99%가 이슬람 신자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국에 난민 인정을 요구한 외국인은 16173명으로 사상최대 규모라 며 이들 중에는 카자 흐스탄(2396), 말레이시아(1236), 파키스탄(1120) 등 이슬람권 출신들도 포함됐다고 강조했다또 그 중 예멘(8), 방글라데시(7), 파키스탄(13) 등 총 144명이 난민으로 인정됐다고도 언급 했다.

 

해당 기사에서는 이슬람권 출신들은 테러를 행할 수 있는 요주의 인물이라는 점을 은연 중에 드러내고 있다.

 

그러나 이집트를 시작으로 요르단,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시리아, 레바논, 이라크, 예멘, 아랍에미리트 등 아랍 국가들을 오가며 25년 넘게 아랍인과 이웃하며 살아온 김동문 선교사는 저서 우리는 왜 이슬람을 혐오할까를 통해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들의 최대 피해자는 되려 무슬림이라고 명시했다. 이슬람권 출신은 극단주의 테러리스트로 몰아서는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 

 

김 선교사는 미국메릴랜드 대학 국제테러리즘 데이터베이스(GTD)의 통계를 근거로 제시했다.

 

이 통계에 따르면 2001년부터 2015년 사이 인명피해가 발생한 테러리즘 사건의 75%(126016) 정도가 25개 이슬람 국가에서 벌어졌다. 모두 극단주의 세력에 의한 것이다. 반면 미국과 서유럽에서 발생한 테러리즘 사건의 2.2%(3689)이 이슬람극단주의자에 의한 것이다.

 

김 선교사는 저서에서 그럼에도 단지 무슬림이라는 이유로 매도당하고 가해자로 취급받는 일은 비일비재하다무슬림에 의한 테러만 발생해도 숨죽이며 살아가야 하는 무슬림 이민자들, 우리나라에 머물고 있는 무슬림의 사정도 마찬가지라고 개탄했다

 

유엔난민기구에 따르면 2018년 난민 2명 중 1명은 아동이었으며 이중 111천명은 보호자를 동반하지 않은 아동이었다는 점도 눈여겨볼 점이다. 

 

한국은 1992년 난민 협약에 가입해 1993년에 의정서를 비준했다. 이후로 2001년이 돼서야 한국은 최초로 난민을 인정하고 난민협약 가입국이 됐다. 난민법은 2012년에서야 제정됐고, 201371일부터 비로소 시행됐다. 그 과정도 지난했으나 여전히 난민을 사회구성원으로 받아들일 준비는 되어있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9 박근혜 전 대통령, 유엔인권상 받는다? file 평화나무 2019.08.21 43
28 "빨갱이들이 고소·고발해도 종암서가 나를 부르지도 않아" 전광훈 발언, 진실은? file 평화나무 2019.08.20 192
27 "청와대가 나를 자르라고 한다"는 전광훈 발언, 과대망상? file 평화나무 2019.08.14 202
26 일본산 불화수소 한국서 북으로 빼돌렸다? file 평화나무 2019.08.13 175
25 ‘경기도 성평등 조례안’이 교회 망치는 주범? file 평화나무 2019.08.13 485
24 ‘교회를 지키는 파수꾼’과 ‘교회를 무너뜨리려는 세력’의 진실 공방 file 평화나무 2019.08.10 923
23 조선일보의 ‘민주노총이 남긴 강남 쓰레기 산’ 보도 들여다보니 file 평화나무 2019.08.08 1167
22 문 대통령 주말 제주 방문에 열올리는 보수인사들 file 평화나무 2019.07.30 615
21 북한군 침투 퍼포먼스 유튜브 영상 카톡방서 활개 file 평화나무 2019.07.29 255
20 노노재팬 운동에 독도 홍보 영상도 인기 file 평화나무 2019.07.29 45
19 들불처럼 번지는 노노재팬 운동에 찬물 끼얹는 보수 유튜버들 file 평화나무 2019.07.23 138
» 문래동 붉은 수돗물 난민 탓?... 기사 삭제에도 블로그 통해 유통 file 평화나무 2019.07.05 123
17 6.25노래가 김대중, 노무현 정권 10년간 금지곡이었다?  file 평화나무 2019.06.25 1106
16 일본 여행 수요 감소와 경제의 상관관계는? file 평화나무 2019.06.21 113
15 文케어 2년, 중소 병원이 쓰러진다? file 평화나무 2019.06.20 621
14 가짜뉴스 유통창구로 활개치는 인터넷 신문 제재 필요 file 평화나무 2019.06.20 271
13 정부의 '코드연구' 압박에 국책연구원 탈출한다?  file 평화나무 2019.06.05 211
12 미·중 무역분쟁 소용돌이 속 가짜뉴스도 시끌 file 평화나무 2019.06.03 362
11 “미국서 종교인 과세 선택사항" 이라는 전광훈 목사 주장 따져보니... file 평화나무 2019.05.17 1307
10 언론소비자의 기사 팩트체크 요청은 무례한일인가 file 평화나무 2019.04.26 1818
Board Pagination Prev 1 2 Next
/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