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조금 더 불편해져야 한다
상태바
우리는 조금 더 불편해져야 한다
  • 이완배 민중의소리 기자
  • 승인 2020.06.18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완배 민중의소리 기자
이완배 민중의소리 기자

2012년 강남의 한 아파트에서 27개 동 전체 승강기에 ‘배달사원 승강기 사용 자제’라는 경고문을 붙인 적이 있었다. 내용은 “당 아파트에 출입하는 배달사원(신문, 우유 등)들의 배달 시 각층마다 승강기 버튼을 눌러 사용하므로 주민들의 이용 불편과 승강기 고장, 유지 및 관리비(전기료) 발생 등으로 인하여 민원이 많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반드시 계단을 이용하여 배달해 주시기 바라며, 개선되지 않을 시 이에 상응하는 강력한 조치를 취함을 알려드리니 배달 시 유의하시기 바랍니다”였다.

이 사건 이후『한겨레신문』에 배달 노동자의 인터뷰가 실렸는데 그는 “얼마 전 우유 상자를 싣고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한 주민이 쳐다보면서 ‘전기세 내고 이용하는 거냐?’고 따졌어요. 할 말이 없어서 ‘미안하다’고 말하고 고개만 숙였지요”라고 답을 했단다.

배달 노동자들이 엘리베이터를 탔다는 이유로 “미안하다”며 고개를 숙이는 세상이다. 그 우유와 신문, 너희들 집에 배달하는 거다. 그런데 왜 배달 노동자가 미안해야 하나? 

나는 정말로 궁금하다. 아무리 강남 잘 사는 아파트라도 그 아파트에 사는 사람들이 모두 사장님은 아닐 것이다. 그들 중에는 노동자도 상당수 있을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회사에서 갑질을 당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런 종류의 갑질을 당하면 인격이 찢어진다. 삶이 통째로 부정 당하는 느낌이다. 그런데 그 경험을 해본 사람들이 왜 배달 노동자들에게 이런 터무니없는 갑질을 할까?

이유는 하나다. 회사에서 갑질을 당할 때의 나는 ‘갑질을 당해 마땅한’ 노동자인데, 배달 노동자를 대할 때에는 ‘갑질을 해도 마땅한’ 소비자(아파트 주민)이기 때문이다. 노동자로서의 정체성과 소비자로서의 정체성이 분리되면 이런 자아분열을 겪는다. 낮 시간에는 을이었다가 밤 시간에는 갑이 된다. 아, 밤에라도 갑이 될 수 있으니 그나마 다행인가? 

로켓배송, 그 편안함의 진실

지난달 말 로켓배송으로 유명한 쿠팡에서 코로나19 감염병 사태가 확산됐다. 그런데 냉정히 말해 쿠팡은 사고가 안 나는 게 신기한 회사다. 로켓배송이라는 것이 ‘오늘 시키면 오늘 배송해준다’는 개념이다. 내가 직접 시장에 가서 물건을 사오는 게 아닌 한 이게 근본적으로 가능한 일인가? 

당연히 불가능하다. 이 불가능한 일을 쿠팡은 ‘혁신’이라는 이름으로 해냈다. 당연히 엄청난 무리수가 따른다. 그래서 쿠팡은 수백 명의 노동자를 좁은 공간에 집어넣고 살인적인 노동으로 내몬다. 코로나19가 문제가 돼서 그렇지 쿠팡은 올해에만 벌써 여러 명의 노동자가 과로사로 목숨을 잃은 회사다. 
문제는 이런 살인적인 노동환경의 회사가 왜 혁신기업으로 칭송을 받느냐에 있다. 이유는 하나다. 소비자들이 로켓배송을 원했기 때문이다.

자본주의 사회에서는 고객을 왕으로 모시는 모든 행위가 정당화된다. 대형 유통기업들이 골목상권을 박살낸 뒤 하는 말은 “고객이 더 편한 쇼핑, 더 싼 물건을 원하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패밀리레스토랑에서 서빙 하는 노동자들이 무릎을 꿇고 주문을 받는 것도 고객을 왕으로 모시는 차원이란다. 

백화점이나 마트에는 아직도 하루종일 서서 일을 하는 노동자들이 부지기수다. 걸터앉을 의자만이라도 있으면 좋으련만, 그들은 그냥 서서 일을 해야 한다. 이유를 들어보면 이 또한 고객을 왕으로 모시는 차원이다. 그래서 나는 이런 일을 경험할 때마다 나에게 되묻는다. 소비자로서 이완배는 정녕 왕인가?

나는 그런 왕이 되고 싶지 않다. 만약 내가 소비자로서 왕 대접을 받고 싶다면, 나는 내가 쓰는 글을 소비해주는 독자들을 왕으로 모셔야 한다. 그래야 논리가 맞지 않나? 그런데 나는 그럴 수 없다. 나의 보잘 것 없는 글을 읽어주는 독자분들은 모두 나의 소중한 동지들이다. 하지만 나는 독자분들을 한 번도 왕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 자유인인 나는 이 세상 그 누구의 종도 아니다. 

소비자는 왕이 아니다

“내 돈 내고 물건을 사 주니 내가 왕이지!”라고 쉽게 말하지 말라. 그렇게 왕 대접을 받는 것은 그야말로 내 돈 내고 물건을 사 주는 그 순간뿐이다. 

우리는 모두 소비자인 동시에 노동자다. 우리는 소비자가 되기 위해 돈을 벌어야 하고, 돈을 벌기 위해 내 노동력을 팔아야 한다. 즉 ‘나’라는 존재에는 소비자와 노동자라는 상반된 두 자아가 공존한다. 

그렇다면 질문을 시작해야 한다. 소비하는 나와, 노동하는 나는 다른 사람인가? 그게 어떻게 다를 수가 있나? 아무리 분리하려 해도 그건 같은 사람이다. 만약 그 둘이 다른 사람이라고 느껴진다면 그건 심각한 자아분열이다. 

노동자들이 파업을 하면 사람들이 욕을 한다. “그렇게 임금을 올리니 물건 값이 비싸지지!”라고 말이다. 하지만 ‘소비하는 나’는 그렇게 말할 수 있어도 ‘노동하는 나’는 그렇게 쉽게 말할 수 없다. 사장님이 “고객은 왕이니 왕을 모시는 차원에서 물건 값을 반으로 내릴 거야. 그러니 너희들 월급도 반으로 깎아야겠어”라고 말한다면 그걸 쉽게 받아들일 수 있을까?

2010년 스위스 제네바에서 주민투표가 실시됐다. 제네바에서는 보통 오후 7시에 상점 문을 닫는다. 그런데 “소비자의 편의를 위해서 8시까지 영업을 연장하면 어떻겠냐?”는 제안이 나왔다. 그래서 영업시간을 한 시간 더 늘릴지를 두고 주민투표를 실시했다. 24시간 영업점이 널려있는 우리 정서로는 이해가 안 된다. “장사하면서 오후 8시까지도 일을 안 해? 배가 불러 터졌군”이라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제네바 시민들의 생각은 달랐다. 투표 결과 영업시간 연장안은 반대 56.2%로 부결됐다. 그들은 소비자가 오후 8시에도 술을 마실 권리보다 그 상점 노동자들이 온전한 저녁을 누릴 권리를 더 소중히 생각했다. 

“제네바 사람들 참 오지랖도 넓네”라고 비웃을 일이 아니다. 지금 내가 상점에서 일하는 노동자가 아닐지라도 언젠가 내 자녀가, 혹은 언젠가 내 손주들이, 아니, 언젠가 나 자신이 그곳에서 ‘저녁 없는 삶’에 시달릴 수 있다. 아무리 부인하려 해도 부인할 수 없는 것은 우리 모두 소비자인 동시에 노동자라는 사실이다.
제네바 이야기는 노동경제학자인 이상헌 국제노동기구(ILO) 고용정책국장이 자신의 책에 소개한 것이다. 그는 이 사례를 소개하며 “이 투표 결과는 정치적 산술을 뛰어넘어 소비하는 나와 노동하는 나가 연대하여 이룬 성취다”라고 적었다. 

이 국장의 책 제목이 마음을 울린다. 그의 책 제목은 『우리는 조금 불편해져야 한다』이다.

정녕 그렇다. 나는 소비자인 동시에 노동자이기에, 소비자로서 갑질을 하기보다 노동자로서 같은 노동자에게 연대의 손길을 내밀어야 한다. 이게 바로 이 국장이 말하는 ‘소비하는 나와 노동하는 나의 연대’다. 

그리고 이 사실을 이해하면 우리는 기꺼이 조금 더 불편해질 수 있다. 그래서 나는 오늘도 다짐한다. 나는 소비자로서 절대로 왕이 아니며, 나의 동료들과 연대하는 한 명의 따뜻한 시민이어야 한다는 사실을 말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딸 낙태 종용하고 사돈까지 폭행한 목사
  • 티켓·옷 강매로 교인들 고혈 짜낸 곽세지
  • 곽세지 아들, 교인 성추행으로 구속
  • 곽세지 아들은 성추행…교회 뒤늦게 파면
  • 10월 3일 광화문 인근에서...
  • 극동방송 '군부대 책보내기' 모금…알고보니 '김장환 父子' 책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