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흥사 오관석' 교회 재정비리 의혹에 황당해명... "내가 곧 법이다"
상태바
'부흥사 오관석' 교회 재정비리 의혹에 황당해명... "내가 곧 법이다"
  • 평화나무
  • 승인 2020.06.18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기독교한국침례회 소속 하늘비전교회가 재정문제를 둘러싸고 분쟁에 휩싸였습니다.

이 교회 원로목사는 침례교에서 유명한 부흥사 오관석 목사인데요,

현재 담임목사는 아들인 오영택 목사입니다.

 

교회의 재정비리 의혹을 제기한 교인들은

15억원에 달하는 돈을 공식적인 절차 없이 목사가 임의로 집행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반면 오 목사 부자는 문제될 게 없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이런 재정비리 의혹에 대해서 담임목사와 측근들은

근거없는 음해라며 할테면 해봐라 라며 문제제기한 교인들을 몰아세웠습니다.

 

특히 작년 청와대 앞 농성장에서 전광훈 씨를 지지 방문하여 빈축을 사기도 했던

오관석 원로 목사는 평화나무 취재진에게

교회에서는 내가 곧 법이다라는 말도 서슴치 않았습니다.

 
 
 

인터뷰

오관석 하늘비전교회 원로목사

우리 교회는 내가 개척해서

내가 체제를 세운 교회이다.

 

이 교회는 사실은 내가 법인 거다.

자기네들이 만든 법은 법이 아니다. 내가 만든 게 법이다.

 
 

앵커

평화나무는 전문가의 의견도 청취했는데요,

최호윤 회계사는 이런 교회 재정문제에 대해서,

정상적인 절차를 밟지 않고 집행된 돈이 있다며 분명 문제가 있다는 의견을 밝혔습니다.

 
 

인터뷰

최호윤 삼화회계법인 회계사

교회에서 미리 예산을 편성해 의사결정에 따라 정해졌다면 문제없다.

그러나 교회나 교인들은 모르고 있었는데

 

목사가 단독으로 결정해서 월 880만 원의 연금이 들어간 것은

일반적으로 수용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앵커

평소 명망 있고 좋은 이미지로 알려진 목사나 대형교회마저

재정비리, 세습문제, 성추행사건 등이 끊이질 않는데요,

한국 교회의 근본적이고 구조적인 개혁이 절실해보입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재정비리' 의혹에 "내가 곧 법이야"라는 오관석
  • 사랑제일교회 철거 시도에 "마귀들과 싸울지라"
  • 김명진, '엽기훈련'두고 "죽기밖에 더하나"
  • 가정 폭력 당당히 밝힌 전광훈 "남편과 교회에 순종 안 하면 사탄"
  • 이용수 할머니 터무니없는 음모론에 빠트린 책임, 언론에 있다
  • 이단상담연구소의 관심대상 된 빛과진리교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