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모독 만평', 더 큰 반발 부른 해명
상태바
'광주 모독 만평', 더 큰 반발 부른 해명
  • 권지연 기자
  • 승인 2021.03.2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신문이 지난19일자 매일희평과 관련 '518민주화 운동을 모욕한 신문사 처벌 청원합니다'라는 국민청원에 대한 입장문을 올렸다. (출처 매일신문 홈페이지, 인터넷) 

 

[평화나무 권지연 기자]

대구지역 일간신문인 매일신문이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에게 폭행당하는 광주시민들을 빗댄 만평을 게재하면서 내부에서까지 비판의 목소리가 들끓고 있다. 매일신문은 만평 내용이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한다는 취지일 뿐이라고 해명했으나 비판 여론은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매일신문은 지난 19일자 26면에 김경수 화백의 집 없이 떠돌거나 아닌 밤중에 두들겨 맞거나'라는 제목에 '토지공개념 독재' 부제를 단 만평을 실었다. 각기 '건보료', '재산세', '종부세' 이름을 단 군인들이 총과 곤봉으로 시민을 위협하는 모습이 담겼다. 또 누운 시민의 옆에는 '아닌 밤중에 9억 초과 1주택'라는 문구가 적혀 있다. 이는 1980년 5월 계엄군에 의해 무차별적으로 폭행을 당한 광주시민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모방한 것이다. 정부의 부동산 정책을 공수부대원의 만행에 비유한 셈이다. 

매일신문은 21일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3월 19일자 매일희평에 대한 입장문’을 게재했다. 

매일신문은 “이날 만평이 광주시민들의 아물지 않는 상처를 다시 소환할 수도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돼 인터넷에서 내리는 결정을 했다”면서도 신문사 처벌 내용을 담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청원글을 올린 청원인의 주장에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5.18 단체들은 공분을 삭이지 못하는 모습이다. 5.18기념재단(이사장 이철우)과 5.18민주유공자유족회, 5.18민주화운동부상자회, 5.18구속부상자회는 22일 공동 성명서를 내고 "표현의 자유와 언론의 자유는 민주주의 토대지만 헌법이 보장한 기본권이라도 사회적 공감대와 상식이라는 울타리에서 작동해야 한다"며 매일신문의 사과와 만평 작가 교체를 촉구했다. 이어 "매일신문 만평은 국정 비판이 목적이라지만 이를 본 광주시민들은 41년 전 고통을 떠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들은 "교황청과 국내외 언론에 매일신문 활동을 공유하고 바른 언론의 역할을 물을 것"이라고도 했다. 

매일신문 내부에서도 사측의 재발 방지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터져나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매일신문 지부도 사측에 “이번 사태의 경위에 관해 설명하고 대내외에 공식으로 사과하고, 만평 작가를 즉각 교체하고 재발 방지 방안을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광주기독교협의회 인권위원장이자 오월어머니상을 수상자로 이름을 올렸던 장헌권 목사는 해당 만편에 대해 “아무리 패러디라고 해도 부적절한 만평이다. 40년이 지난 지금도 광주시민들은 여전히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며 “그 아픔을 제대로 모르기 때문에 나올 수 있었던 만평”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5월 정신은 한 지역에 국한된 것이 아니라 대동 세상, 평화, 민주, 인권 등 인류가 보편적으로 추구해야 할 위대한 가치인데, 그런 가치관에 미치지 못한 탓”이라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생태탕 제보자 "언론 성향 이제 알았다"
  • "오세훈 구두 흰색이라 말한 적 없어"
  • TBS, 진중권 칼럼에 정정ㆍ사과 요구
  • [기고] '신천지 의혹' 인사, 부산시장 선거 도전장
  • 박형준 때 초대박 난 지인
  • 미얀마 반중정서 확산에 CNN도 믿지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