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현장예배 통제해 폐해 크다”는 안창호 전 헌법재판관
상태바
“정부가 현장예배 통제해 폐해 크다”는 안창호 전 헌법재판관
  • 김준수 기자
  • 승인 2021.03.25 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일보 일간 브리핑] 2021년 3월 25일
국민일보 2021년 3월 25일자 33면. (사진=평화나무)
국민일보 2021년 3월 25일자 33면. (사진=평화나무)

[평화나무 김준수 기자]

국민일보 2021년 3월 25일자 1면은 서울시의회 의원 109명의 재산 내역 분석이다. 투기와 전면전에도… 시의원들은 부동산 더 늘렸다 기사에서 “서울시의회 의원 109명 가운데 39명이 다주택자로 재산을 신고했다. 본인이나 배우자 명의로 다수 건물을 보유하고 있는 의원이 35.8%에 달한다는 의미”라며 “다주택자를 투기 세력으로 규정하고 전면전을 펼치는 와중에도 5명은 아파트나 주택, 상가 등 건물을 새로 샀다. 다주택자로 새로 이름을 올린 의원들은 모두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라고 보도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퇴직 간부의 투기 의혹도 드러났다. 5면 LH 간부, 퇴직 12일 만에 아내 명의로 ‘원정 투기’ 했다 기사에서 “한국토지주택공사(LH) 퇴직 간부가 아내 이름으로 3기 신도시 예정지에 땅을 사 놓은 사실이 추가로 드러났다. 이 간부는 퇴직 전 전북혁신도시사업단장으로 일했다. LH 퇴직 간부의 차명 투기 의혹이 드러난 것은 처음이다”고 보도했다.

7면 전면광고에는 지난해 2월 17일 착공한 KM타워 전면광고가 실렸다. 시행사는 국민문화재단이다. 박종화 목사(경동교회 원로), 이영훈 목사(여의도순복음교회)가 공동이사장, 조용기 원로목사의 차남인 조민제 회장(국민일보)이 상근 부이사장이다.

한국개신교 소식을 다루고 있는 국민일보의 미션라이프 33면에서는 안창호 전 헌법재판관의 일률적 예배 제한… ‘자기책임의 원리’에 반하는 제재라는 제목의 기고가 실렸다. 안 전 헌법재판관은 “정부가 교회의 현장 예배를 통제한 결과 그 폐해는 크다. 교회는 물론 목회자와 소속 교인의 신앙실행 자유를 중대하게 침해됐다. 특히 인터넷 예배도 드릴 수 없는 농어촌 교회 등 작은 교회는 그 피해가 더욱 심각한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많은 사람이 현장 예배를 드리지 못해 우울증 등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농어촌 등의 소규모 교회의 목회자와 전도자는 현장 예배를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정부의 조치로 인해 실직했다. 심각한 경제적 고통도 호소하고 있다. 나아가 정부의 현장 예배 금지 또는 제한 조치는 교회의 본질적 기능을 훼손해 사회 구성원의 영적·정신적 건강까지 해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창호 전 헌법재판관은 현재 김승규 전 국정원장이 대표로 있는 '예배회복을위한자유시민연대'의 변호사를 맡고 있다. 안 전 헌법재판관은 대표적인 공안검사 출신으로 2006년 김승규 장로가 국가정보원장으로 재직중이던 시기의 간첩 수사인 '일심회' 사건에서 서울중앙지방검찰청 2차장으로 함께 수사를 진행했다. 최근에는 ‘복음법률가회’ 공동대표로 이름을 올리며 ‘반동성애 운동’에도 활발히 참여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생태탕 제보자 "언론 성향 이제 알았다"
  • "오세훈 구두 흰색이라 말한 적 없어"
  • TBS, 진중권 칼럼에 정정ㆍ사과 요구
  • [기고] '신천지 의혹' 인사, 부산시장 선거 도전장
  • 박형준 때 초대박 난 지인
  • 미얀마 반중정서 확산에 CNN도 믿지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