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가 특정 정당 지원" 황당 주장에 선관위 헛웃음
상태바
"선관위가 특정 정당 지원" 황당 주장에 선관위 헛웃음
  • 신비롬
  • 승인 2021.03.27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인들, 권력자에 해당하는 선관위에 굴종할 수밖에 없다’ 주장하기도
선관위 관계자 “근거 없는 선거 부정 의혹 제기, 유감스럽게 생각”
25일 열린 공정선거시민감시단 기자회견(출처=연합뉴스)
25일 열린 공정선거시민감시단 기자회견(출처=연합뉴스)

[평화나무 신비롬 기자]

4·7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4·15총선 부정선거를 주장하는 단체와 전광훈 씨 측근 인물들이 모여 '공정선거 국민감시단' 출범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기자회견 내내 ‘선관위가 특정 정당을 밀어준다’, ‘정치인들은 권력자인 선관위에 굴종할 수밖에 없다’ 등 황당한 주장을 펼쳤다. 선관위는 어이가 없다는 입장이다. 

25일 청와대분수대 앞에서 열린 이번 기자회견은 전광훈 씨 측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너알아TV’가 중계했다. 공정선거국민감시단 공동단장은 전광훈 씨의 전 비서실장이자 순국결사대 총사령관을 맡았던 이은재와 류승수 변호사와 미디어A 옥은호 대표다. 류승수 변호사와 이은재 목사는 하루 전날인 24일 너알아TV에 출연해 전 씨와 함께 공정선거 시민감시단 발족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이은재 목사는 이날 ‘선거관리위원회가 사전투표를 몇 명이나 했는지, 실제 투표소에서 몇 명이 투표했는지 명확하게 밝혀야 하는데 당일 투표한 사람을 제외하고 그 숫자를 밝히지 않아 애매한 상황이 됐다’는 취지의 주장을 펼치며 “사전투표소에서 벌어지는 모든 투표, 투표에 참여하는 인원들을 전부 다 비디오로 채증해서 정확하게 숫자를 파악하겠다”고 계획을 설명했다. 사전투표뿐만 아니라 당일 투표하는 사람들의 숫자도 파악해 선거관리 위원회가 보도하고 발표하는 숫자가 맞는지 확인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선거를 관리하는 공직자들이 특정 당의 당선을 위해서 선거를 협조하는 일이 발생해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류승수 변호사 ‘정치인들, 권력자에 해당하는 선관위에 굴종할 수밖에 없어’ 황당 주장

류승수 변호사는 정치인들이 선관위에 굴종할 수밖에 없다는 황당 주장을 펼치며 “선거관리위원회의 여러 홍보물이 마치 특정 정당을 표방하는 것 같은 색과 이미지를 담고 있다”는 황당한 주장도 펼쳤다. 이어 “선거관리위원회가 특정 후보를 편드는 게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하는 건 너무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선관위에 △투표함 보관 절차 강화 △투표사무원 및 참관인, 개표사무원 및 참관인의 선발 및 운용에 대한 원칙 공개 △전 국민에게 임시투표소 공개 및 참관 허용 △CCTV를 통한 사전투표함 24시간 공개 △개표 시 사전투표 먼저 개표 △전자 장비 사용 시 외부 통신 및 소프트웨어 다운로드 기능 없다는 사실 확인 △일률적이고 획일적인 기준에 따른 투표지 보관 등을 촉구했다.

이들은 3월 25일 자 조선일보 광고에도 공정선거 국민감시단 출범 소식을 게재했다.

조선일보에 실린 공정선거 감시단 출범 광고
조선일보에 실린 공정선거국민감시단 출범 광고

 

선관위, “홍보물 관련해선 해명자료 발표, ‘정치인들이 선관위에 굴종한다’는 말에 대해선 할 말 없어”

선관위 관계자는 자칭 공정선거국민감시단의 선관위 관련 주장에 대해 "홍보물과 관련해선 해명자료를 발표했고, 정치인들이 선관위에 굴종한다는 말에 대해선 할 말이 없다"며 헛웃음을 터트렸다.

선관위 관계자는 “홍보물 관련해 이미 많은 이의제기가 들어와서 서울시 선거관리위원회에서 해명자료를 발표했다. 해당 홍보물이 파란색이라고 하는데 보라색이며, 특정 정당의 색과는 무관하다”라고 말하면서도 “불필요한 논란이 지속되는 걸 방지하고자 해당 홍보물은 중단했다”고 말했다.

선관위 관계자는 “일부 유튜버나 단체에서 근거 없는 선거 부정 의혹을 제기하는 것에 대해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며 “선거 절차를 공정하게 관리하기 위해 선거 과정마다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관리하고 있고,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이번 재보궐 선거도 마찬가지로 법과 규정에 따라 엄정하게 관리하고 투명하게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공정선거국민감시단 공동단장을 맡은 이은재 목사는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은 김일성이 만든 당이다. 그러므로 더불어민주당을 지지하면 공산당을 지지하는 것”, “이번 4·15 선거에서 절대로 민주당이 공산당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해 달라. 저들은 공산당을 감추어놓고 위장한 정당이다” 등의 발언을 해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돼 기소됐고 재판을 받게 된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생태탕 제보자 "언론 성향 이제 알았다"
  • "오세훈 구두 흰색이라 말한 적 없어"
  • TBS, 진중권 칼럼에 정정ㆍ사과 요구
  • [기고] '신천지 의혹' 인사, 부산시장 선거 도전장
  • 박형준 때 초대박 난 지인
  • 미얀마 반중정서 확산에 CNN도 믿지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