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양곤지점 현지직원 피격
상태바
신한은행 양곤지점 현지직원 피격
  • 권지연 기자
  • 승인 2021.03.31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 오후 5시경(현지시각)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차량으로 귀가하던 중 군경이 쏜 총을 머리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출처=에딕미디어)

[평화나무 권지연 기자]

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에서 근무하는 현지인 직원이 총격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31일 미얀마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오후 5시경(현지시각) 회사에서 제공하는 차량으로 귀가하던 현지인 직원(25세 여성)은 군경이 쏜 총을 머리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평화나무가 에딕미디어를 통해 입수한 현장 사진에는 차량 유리를 뚫은 총알 자국이 선명하다. 또 차량 내부에는 피를 흘린 자국와 피 묻은 마스크가 떨어져 있다. 

31일 오후 5시경(현지시각)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차량으로 귀가하던 중 군경이 쏜 총을 머리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출처=에딕미디어)
31일 오후 5시경(현지시각) 신한은행 현지인 직원이 회사에서 제공하는 차량으로 귀가하던 중 군경이 쏜 총을 머리에 맞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출처=에딕미디어)

 


주요기사
이슈포토
  • 생태탕 제보자 "언론 성향 이제 알았다"
  • "오세훈 구두 흰색이라 말한 적 없어"
  • TBS, 진중권 칼럼에 정정ㆍ사과 요구
  • [기고] '신천지 의혹' 인사, 부산시장 선거 도전장
  • 박형준 때 초대박 난 지인
  • 미얀마 반중정서 확산에 CNN도 믿지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