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거결과에 김어준 '멘붕'이라 했다", 사실은?
상태바
"선거결과에 김어준 '멘붕'이라 했다", 사실은?
  • 신비롬 기자
  • 승인 2021.04.07 15: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언론들, 페이스북 ‘김어준 저장소’ 글 김어준 씨 글인 것처럼 보도해
TBS, “김어준 씨, 개인 SNS 안 한다·· 오보 사과, 정정보도 요청”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출처=TBS)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출처=TBS)

[평화나무 신비롬 기자]

페이스북 페이지 ‘김어준 저장소’의 글이 방송인 김어준 씨의 말인 것처럼 둔갑해 빠르게 퍼지고 있다.

김어준 저장소는 7일 자신의 페이지에 “멘붕입니다. 이 결과를 어떻게 받아드려야 할지 참담합니다. 결국 자신의 재산을 지키기 위한 대한민국 서울시민과 부산시민의 선택... 누굴 탓하겠습니까, 다시 밭을 갈아야죠. 참담한 마음에 할말을 잃게 된 오늘입니다. 모두 기운냅시다...”라는 글을 올렸다.

페이스북 페이지 '김어준 저장소'에 올라온 글
페이스북 페이지 '김어준 저장소'에 올라온 글

해당 글은 각종 언론사에서 김어준 씨의 말로 변해 기사화됐다. 동아일보는 8일 ‘김어준 “결국 자기 재산 지키려고...멘붕, 다시 밭 갈아야지”’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내며 해당 페이지의 글을 캡처해 인용했다. 뉴스1도 ‘김어준 “멘붕, 누굴 탓하랴”· 류근 “민주당 기회주의가 자초, 거듭나라”’는 기사를 실으며 “김어준 씨는 페이스북에 ‘이 결과를 어떻게 받아드려야 할지 참담하다’며 ‘멘붕이다’고 허탈해 했다”고 전했다. 그 밖에도 아시아경제, 한국경제, 파이낸셜뉴스 등이 비슷한 보도를 이어갔다.

김어준 페이지의 글을 김어준 씨의 말로 보도하는 언론들
김어준 페이지의 글을 김어준 씨의 말로 보도하는 언론들

그러나 TBS는 SNS를 통해 김어준 씨는 개인 SNS를 운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개인 SNS 글을 무작정 긁어 기사화하던 기자들의 글쓰기가 결국 대참사를 불러온 것이다.

TBS 시민의 방송은 페이스북에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진행을 맡고 있는 김어준 씨는 페이스북이나 트위터같은 개인 SNS를 운영하고 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 “<김어준 저장소>라는 이름의 페이스북 페이지는 김어준 씨나 TBS와 무관한 일반인이 운영하는 팬 계정입니다”라며 “이는 해당 페이스북이 어떤 공간인지, 운영자가 누구인지에 대한 최소한의 사실관계조차 확인하지 않은 명백한 오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TBS는 해당 언론사에 관련 기사의 즉각적인 삭제와 함께 사과, 정정보도를 요청합니다”고 덧붙였다.

TBS 시민의 소식이 밝힌 입장문
'TBS 시민의 방송'이 밝힌 입장문

 


주요기사
이슈포토
  • 생태탕 제보자 "언론 성향 이제 알았다"
  • "오세훈 구두 흰색이라 말한 적 없어"
  • TBS, 진중권 칼럼에 정정ㆍ사과 요구
  • [기고] '신천지 의혹' 인사, 부산시장 선거 도전장
  • 박형준 때 초대박 난 지인
  • 미얀마 반중정서 확산에 CNN도 믿지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