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 설치 반대 문자 보내주세요"...카카오톡 방서 바미당 의원 연락처 공유
상태바
"공수처 설치 반대 문자 보내주세요"...카카오톡 방서 바미당 의원 연락처 공유
  • 박종찬 기자
  • 승인 2019.11.01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화나무 박종찬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에 대한 찬성 여론이 여전히 압도적으로 높지만 이를 저지하기 위한 조직적인 움직임이 SNS를 중심으로 포착되고 있다. 

공수처란 대통령과 그 친인척을 포함한 공직자의 범죄를 수사하고 기소할 수 있는 독립기관을 말한다. 공직자에는 국회의원, 헌법재판관, 국무총리, 판사 및 검찰총장을 포함한 검사, 국군 장성, 경무관 이상 경찰, 시장, 도지사, 교육감, 중앙선거관리위원회·국가정보원·감사원·국세청·공정거래위원회·금융위원회 등 각 국가기관 3급 이상 또는 정무직 공무원 등 각 분야의 고위 공무원을 포함한다.

지난 4월 26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10명과 바른미래당 의원 2명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을 발의하였고, 이어 4월 29일에도 바른미래당 의원 9명과 정의당 의원 1명이 ‘고위공직자부패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안’을 발의하였다. 두 발의안에는 큰 차이가 없다. 거듭된 발의는 공수처 설치의 필요를 강조하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공수처 설치는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지지하고 있다. 리얼미터는 10월 29일 ‘공수처 설치에 대한 국민 여론’을 조사해 찬성 61.5%, 반대 33.7%라는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카톡방에 올라온 공수처 반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
카톡방에 올라온 공수처 반대를 요청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링크

유독 제1야당이 공수처 설치 반대 목소리를 높이는 가운데 소위 ‘가짜뉴스 카톡방’이라 불리는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 등에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반대 메시지가 자주 등장한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동참해달라는 메시지나, 공수처를 문재인 대통령이 반대파를 제거하기 위해서 만든다는 주장도 있다.

공수처 반대의 뜻을 전하자며 바른미래당 국회의원들의 연락처를 올리는 카카오톡 채팅방 메시지
공수처 반대의 뜻을 전하자며 바른미래당 국회의원들의 연락처를 올리는 카카오톡 채팅방 메시지

메시지 중에는 국회의원들에게 전화를 돌리자는 내용도 있다. A씨는 SNS를 통해서 “지금 즉시 공수처 반대 문자 보내주세요”라고 요청하는 메시지는 “수백 명이 보내면 ‘앗 뜨거’할 겁니다”라며 바른미래당 국회의원들의 번호라는 연락처 30여 개를 적어놓았다. 확인 결과 연락처 중에는 더불어민주당 의원 번호나, 의원이 아닌 사람의 번호도 일부 있었으나 대부분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번호가 맞았다. 이처럼 바른미래당 의원들에게 압박을 가하는 행동이 나오는 이유는 지난 4월 29일 2차 공수처 설치 발의를 바른미래당 의원들이 주도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바른미래당 소속 주승용 국회부의장은 <평화나무>와의 통화에서 “공수처 찬성이든 반대든 문자 메시지가 많이 온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에게 맡겨야지, 반대한다고 무차별적으로 공격하거나 문자 폭탄을 보내도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몰락하는 JTBC 부활하는 MBC
  • 전광훈 “3천만명 서명해도 하야 안하면…문재인 너도 죽고, 나도 죽고, 같이 죽자”
  • 전광훈 “‘이승만광장’에서 예배드리면 병 낫고 기적 일어나”
  • 전광훈 집회 나온 학부모 단체 대표 “전태일 죽음 배후에 좌파 있다…분신하게 내버려둬”
  • 전광훈에 참다 못한 한기총 내부 목소리, "기생충 우글거리는 한기총 해체하자"
  • 전광훈 무법천지 장외집회 150여일, 효자동 사람들의 고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