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겨냥 가짜뉴스 또 다시 활개
상태바
이낙연 총리 겨냥 가짜뉴스 또 다시 활개
  • 권지연 기자
  • 승인 2020.01.13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 총리 "선거철이 다가온다. 또 이런 짓을 한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12일 페이스북에 자신을 겨냥한 허위정보에 대해 경고성 글을 올렸다. (출처=이낙연 국무총리 페이스북)

 

[평화나무 권지연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2018년 9월 베트남 호찌민 전 주석의 거소를 찾아 쓴 방명록이 마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칭송한  것처럼 왜곡한 가짜뉴스가 또다시 SNS상에서 활개를 치고 있다. 

최근 SNS상에서는 ’위대했으나 검소하셨고, 검소했으나 위대하셨다. 백성을 사랑하셨으며 백성의 사랑을 받으신 주석님의 삶 앞에서 한없이 작아지고 부끄러워집니다. 2018년 9월 26일 대한민국 국무총리 이낙연‘이라고 쓴 글이 확산했다. 이 총리의 자필로 쓴 글에는 “아래의 글을 널리 퍼뜨려 김정은 앞에 스스로 초라해지는 공산주의자 이낙연을 초스피드로 날려버리자!!!”라는 설명도 함께 적혀 있다. 

(출처=SNS)

그러나 이 총리가 2018년 9월 26일 당시 쓴 이 글은 쩐 다이 꽝 베트남 국가주석 장례식에 참석한 후 호찌민 전 주석의 거소를 찾아 작성한 방명록인 것으로 확인됐다. 여기서 말하는 주석은 ’김정은‘을 일컫는 것이 아니다.

이 총리는 12일 자신의 SNS에 이같은 허위정보가 다시 확산하는 것과 관련 “선거철이 다가오는군요. 또 이런 짓을 한다”며 베트남 방문 당시의 사진을 함께 올렸다. 

이 총리는 2018년 9월 28일에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호찌민 주석의 거소를 방문, 방명록에 쓴 글을 왜곡한 가짜뉴스가 나돈다”면서,“야비한 짓을 멈추시길 바란다”고 경고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학력위조 의혹' 전광훈 “동생이 신학교 대신 다녀”
  • 감옥에서 순교하고 싶다는 전광훈 호통 "경찰관들 잘 들어 건방지게"
  • '학력위조 의혹' 전광훈 목사안수증도 짝퉁?
  • 스스로 우상화 전광훈, "송영선이 날 보고 성령의 본체라 한다"
  • 전광훈 “‘3대 악법 통과’ 황교안 책임져야…자유한국당은 문재인과 똑같은 놈들”
  • '전광훈에 미온적' 수사기관ㆍ선관위 봐주기 논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