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슈퍼전파자는 신천지 '비밀주의'입니다
상태바
코로나19 슈퍼전파자는 신천지 '비밀주의'입니다
  • 평화나무
  • 승인 2020.02.22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서울북노회 사회선교센터

LOGOSian.com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가길 8-15
   02-322-5040, 332-5040, master@logosian.com

[성명서]


                  
      코로나19 슈퍼전파자는 신천지 '비밀주의'입니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폭증하고 있습니다. 슈퍼 전파자와 그에게 감염된 확진자 대다수는 신천지 교인입니다. 서울시와 경기도 등 각 지방자치단체는 관내 신천지 관련 시설 폐쇄와 신도 전수조사 등에 나선 상황입니다. 

 

우리는 이 국가적 재난 상황에 대해 깊은 우려와 함께, 고난 중에 있는 모든 확진자, 증상자에게 위로의 말을 전합니다. 모든 이들이 속히 치유돼서 격리 상태에서 헤어나오기를 기원합니다. 그런데 특정 종교를 신앙한다는 이유만으로 감염 교인 개인을 혐오의 대상으로 낙인찍는 시선이 있습니다. 옳지 않습니다. 슈퍼전파자의 부주의는 지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고의성 없이 감염된 이들에 대한 도 넘는 비난은 무리하고 부당합니다. 특히 신천지와 대척점에 서 있는 개신교회에서 이를 '하나님의 심판'으로 오도하는 일은 없어야겠습니다. '(코로나19) 발생지 중국에 대한 하나님의 응징' 주장못지 않게 무례하고 비루합니다. 

 

다만 우리는 신천지 교주 및 교주를 정점으로 구축된 지도부가 이 책임으로부터 헤어나올 길이 있을까 의문을 품습니다. SNS상에서 신천지 교인 사이에 공유된 '외부 대응 지침'은 방역당국에 대한 거짓 진술, 사실 은폐를 독려하는 내용이 있습니다. 감염병 예방법에 따르면 "거짓 진술을 하거나 일부러 사실을 은폐해선 안 된다"는 규정이 있습니다. 이를 위반할 때엔 최대 징역형도 가능합니다. 신천지 본부측은 그런 지침을 낸 바 없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그간 기성교회에 침투 암약할 때마다 고수했던 '비밀주의' 전략과 많이 닮아 있습니다. 

 

방역에 비협조적인 신천지에게 묻습니다. 감염자 색출 과정에서 자신의 조직과 교인이 드러나면 더 이상의 기성 교회 교인 포섭 전략이 불가능해진다고 우려하는 것입니까? 교회는 같은 신앙을 공유하면서도 삶과 일상을 공유하는 아름다운 공동체입니다. 이를 세 확장의 장으로 오용하기 위해 침투 파괴도 서슴지 않은 신천지가 전대미문의 재난 속에서도 이 전략을 고수하려 한다면 구제불능의 범죄집단임을 자인하는 것입니다. 

 

신천지는 지체없이 방역당국의 통제에 따르며 상식과 원칙의 지배를 받아야 할 것입니다. 아울러 기성 교회 파괴라는 해악질을 중단해야 하며 종교의 기본책무인 평화에 힘써야 할 것입니다. 그것이 '존재 자체로 병균'이라는 오명에서 완전히 헤어나오는 길일 것입니다.

 

 

2020년2월22일
사단법인 평화나무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광훈 통역' 교회에서 제명
  • 예장통합 총회장까지 '코로나 종교탄압' 주장
  • "‘다윗왕’ 같은 ‘대통령’ 없어 전염병 퍼져"
  • “예배하면 전염병 소멸” "文, '주의 종' 말 들어야"
  • "이재명 대통령되면 하나님 이 나라 버린 것"
  • 여당 ‘주사파’ 낙인 찍은 부산 대형교회 목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