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명] 감염 확산 방지 위해 교회는 무엇 하고 있습니까?
상태바
[성명] 감염 확산 방지 위해 교회는 무엇 하고 있습니까?
  • 평화나무
  • 승인 2020.03.10 13: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기독교장로회 서울북노회 사회선교센터

LOGOSian.com

서울특별시 마포구 월드컵북로5가길 8-15

02-322-5040, 332-5040, master@logosian.com

 

 

[성 명 서]

 

감염 확산 방지 위해 교회는 무엇 하고 있습니까?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종교시설 폐쇄' 가능성을 언급하자 일부 교회가 반발하고 있습니다. 실로 실망스럽기 짝이 없습니다.

 

엄밀히 이야기해 이 지사 발언의 방점은 "예배 금지"가 아니라 "코로나 19 감염 확산 방지"입니다. 예배의 대상과 내용은 달라도, 집회 형식에 국한하면 기성 개신교회와 신천지 집단의 종교행사는 다르지 않습니다. 게다가 이 지사 발언은 감염병 예방을 위해 지방자치단체장으로 집합을 제한하거나 금지할 수 있도록 한 법적 근거를 전제하고 있습니다. 이 맥락에서 이 지사가 정치적 셈법을 하며 종교집회를 과녁 삼았다는 주장도 제기되지만, 그것이야말로 정치적 셈법입니다. 안전은 가장 선제적이고 가장 단호하며 가장 신속하게 챙겨야 할 가치입니다.

 

굳이 모여서 하는 예배를 고집하는 개신교회는 왜 공공기관으로부터 이런 간섭을 초래할 만큼 무감하고 무대책이었나 자성해야 합니다. 수원 영통구의 생명샘교회에서 10명의 코로나 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나왔습니다. 무리하게 종교집회를 개최하려는 목사는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교인의 생명과 안전을 책임질 수 있는지 자문해야 합니다. 게다가 초자연적 은총인 '하나님의 보호' 운운하며 예배를 강행했을 텐데, 불행한 사태가 발발했을 때 초래될 신앙적 시험은 어떻게 감당할지 성찰해야 합니다.

 

이재명 지사는 "종교집회를 강제금지할 경우 엄청난 반발과 비난이 예상되지만, 저의 일은 공동체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고 했습니다. 이 지사를 비난하면서 집회 강행을 고수하는 새 목사는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사고가 발생해 추가 피해가 없도록 교통경찰이 우회하라고 했는데 이를 비난하며 굳이 직진해 위험을 자초하려 한다면, 공공은 길을 막아야 합니다. 이게 책무입니다.

 

공공기관에 의해 모이는 예배가 중단되는 상황이 여전히 못마땅하다면, 선제적으로 신학적으로 효과적인 대안을 찾고 제시하는 것이 종교기관의 도리이자 책무입니다. 코로나 19 확산세가 꺾인 것도 범교회적 모임이 중단된 이후 시점과 맞물립니다. 교회가 사회의 짐이 되지 않고, 가장 위대한 조력자가 될 때 그 위상과 역할은 빛났습니다. 지금 교회는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습니까?

 

 

2020310

사단법인 평화나무

 

 


주요기사
이슈포토
  • '전광훈 통역' 교회에서 제명
  • 예장통합 총회장까지 '코로나 종교탄압' 주장
  • 미래통합당 예비후보는 어떻게 신천지 도움 받았나
  • "‘다윗왕’ 같은 ‘대통령’ 없어 전염병 퍼져"
  • “예배하면 전염병 소멸” "文, '주의 종' 말 들어야"
  • "이재명 대통령되면 하나님 이 나라 버린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