벙커1교회 설립자 김어준 총수 모친상 애도 속 엄수
상태바
벙커1교회 설립자 김어준 총수 모친상 애도 속 엄수
  • 평화나무
  • 승인 2020.07.20 2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벙커1교회 설립자인 김어준 총수의 모친상이

지난 10일부터 3일간의 일정으로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순조롭게 치러졌습니다.

빈소 표정 보고 오시죠.

 
 
 

자료화면

 

[김어준의 뉴스공장 김어준 생각’ 2020.7.20]

 

30여 년 전 대학을 낙방한 후에

화장실 문을 걸어 잠근 채 울고 있을 때

모친은 그 문을 뜯고 들어와서 위로 대신에

이렇게 말을 했습니다.

그까지 대학이 뭐라고 내가 너를 그렇게 키우지 않았다.

뜯겨나간 문짝을 보며 잠시 멍했던 저는

빵 터졌습니다.

3 때도 도시락도 안 싸줬으면서

뭘 그렇게 키웠냐는 제 대꾸에

이번에는 모친이 빵 터졌습니다.

그건 맞다며

제 삶에서 청승과 자기 연민은 그날이 마지막이었습니다.

 

결과를 스스로 책임지는 한 누구의 허락도 필요 없고

내 마음대로 살아도 된다는 제 나름의 살아가는 방식은

제가 잘 난 게 아니라

온전히 모친에게 빚을 지고 있다는 것을

 

그동안 고마웠습니다.

 

엄마! 안녕!

 

 

 

[장례식장 스케치 & 인터뷰]

 

김등모 대전영락교회 담임목사

오늘 대전에서 올라오면서

우리 권사님 생전의 모습을 생각해봤습니다.

 

항상 어린아이처럼

해맑게 웃으시면서

 

본인은 병마와 싸우며 힘드시지만 내색하지 않고

옆에 사람에게 힘들게 않으시고

 

뵐 때마다 손을 꼭 잡으시고

목사님 감사해요

 

제가 40여 년 목회하면서

가장 진심 어린 인사를 받았다면

 

우리 이복임 권사님의

따뜻한 인사였어요.

 

바쁜 중에도 듣기로는 엄마의 일이라면

열일을 제치고 달려오는

 

아드님의 그 고귀한 효도를

건강하셔서 더 자유롭게 마음껏 받아 누리셨더라면

 

 

 

이말임 전도사(김어준 총수 이모)

직접 체험한 체험 신앙이고

 

길거리에서 나물 파는 분이 계시면

꼭 늦게 가서 시들시들해진 나물을 사 오는데

 

왜 그러시냐 물으면

그분들이 그걸 팔아야 집에 가지 않겠느냐고

 

신앙생활을 하며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컸죠.

 

또 우리가

남대문, 동대문에 잘 놀러 다녔는데

 

한 번은 지하철 타러 가던 중에

도움이 필요한 할아버지를 봤어요.

 

우리가 시장에서 쓸 돈을 할아버지께 드리면서

할아버지가 집에 가실 수 있겠다 싶어서

 

(김어준 총수는) 학생 때 신앙생활을

무척 열심히 했고, 친구들 전도도 많이 했어요.

 

자기 말로는 무교라고 하지만

어릴 때 본인이 체험한 하나님을 과연 부인할 수 있을까요?

 

주요기사
이슈포토
  • 박원순 시장 타계에 만세부른 전광훈 일당
  • 조용기 처남, 박원순 타계 조롱
  • 전광훈 “8월 15일에 다 순교해라”
  • 요즘 카카오톡에서 유통되는 가짜뉴스는?
  • "서경석 목사님, 1억5천만원 어디갔나요?"
  • 교회서 헌혈 못하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