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노조 "용산참사 왜곡 오세훈 사퇴해야"
상태바
언론노조 "용산참사 왜곡 오세훈 사퇴해야"
  • 김준수 기자
  • 승인 2021.04.01 1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일 용산참사 현장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마친 용산참사 유가족들이 용산도시기억전시관 내 용산참사 기억관을 둘러보다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 1일 용산참사 현장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에 대한 긴급 기자회견을 마친 용산참사 유가족들이 용산도시기억전시관 내 용산참사 기억관을 둘러보다 눈물을 닦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평화나무 김준수 기자]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지난 3월 31일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용산참사에 대해 “과도한 그리고 부주의한 폭력행위를 진압하기 위한 경찰력 투입으로부터 생겼던 사건”이라고 발언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오 후보가 재차 사과하며 진화에 나섰지만 수그러지기는커녕 사퇴 요구는 더욱 거세지고 있다.

전국언론노동조합도 지난달 31일 논평을 내고 “용산참사의 본말을 전도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전국언론노조는 과거 오세훈 후보가 서울시장 재직 당시 벌어졌던 용산참사의 책임에서 결코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재개발 지역에 살지 않는 건물주 조합, 새로 입주할 주민들로부터 얻을 세입에만 눈이 먼 서울시, 재개발 정책의 결정권자로 이 모든 것을 방치한 오세훈 당신이 바로 용산참사의 본질”이라고 꼬집었다.

오세훈 후보의 “취임하면 일주일 안에 재개발 재건축 규제를 풀겠다”는 발언도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했다. 전국언론노조는 “용산참사의 본질이 자신인 줄 모르고 또 다시 제2, 제3의 참사를 만들겠다는 선전포고에 다름 아니다. 이런 인물이 시민의 57%가 세입자인 서울의 시장이 될 자격이 있는가”라고 했다.

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공약도 재건축 규제 완화 공약을 남발한다는 측면에선 오세훈 후보와 크게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전국언론노조는 “오세훈 후보는 지금 당장 자신의 발언에 대해 용산참사 유가족 앞에 석고대죄하고 시장 후보를 사퇴하라. 탐욕과 허세만 가득한 자본특별시를 우리는 결코 두고 볼 수 없다”고 했다.

다음은 논평 전문,

용산참사의 본말을 전도한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당장 사퇴하라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발언이, 그것도 서울시민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공당의 시장 후보 입에서 나왔다. 전국언론노동조합 조합원들은 현장 취재기자로서 뿐 아니라 서울시민으로서 2009년 1월 19일을 결코 잊을 수 없다.

오늘(3월 31일)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오 후보는 그날 참사가 “그 지역 임차인이 중심이 돼서 시민단체 전철연이 가세해 폭력적 형태의 저항”을 한 것이 참사의 “본질”이라는 망언을 내뱉었다.

본말전도는 이럴 때 쓰는 말이다. 남일당 옥상에 망루를 만들어 철거용역과 경찰 폭력에 맞섰던 그 순간은 사태의 결과였지 원인이 아니었다. 재개발 결정과정부터 세입자와 임차인의 의견은 조합과 시청에게 철저히 무시되었다. 그나마 법령에 적힌 권리 몇 줄조차 이들에게 통보되지 않았다.

재개발 지역에 살지 않는 건물주 조합, 새로 입주할 주민들로부터 얻을 세입에만 눈이 먼 서울시, 재개발 정책의 결정권자로 이 모든 것을 방치한 오세훈 당신이 바로 용산참사의 본질이다.

오 후보의 공약을 보자 “취임하면 일주일 안에 재개발 재건축 규제를 풀겠다”고 한다. 기가 찰 노릇이다. 용산참사의 본질이 자신인 줄 모르고 또 다시 제2, 제3의 참사를 만들겠다는 선전포고에 다름아니다. 이런 인물이 시민의 57%가 세입자인 서울의 시장이 될 자격이 있는가.

민주당과 박영선 후보 측도 오 후보와 별반 다르지 않은 재건축 규제 완화 공약을 남발하고 있을 뿐, 영세상인과 세입자들을 보호할 생계 주거 대책은 보이지 않는다. 하루하루 피땀으로 버티는 서민들은 당신들에게도 시민이 아닌 뜨내기 유동인구일 뿐 인가.

이런 식이라면 ‘같이 좀 살자’는 촛불 시민 혁명의 절절한 요구를 외면한 채 안일한 기득권 지키기로 일관하다 결과적으로 오세훈 후보와 철 지난 망령들을 정치적으로 복권시킨 180석 거대 여당의 역사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

오세훈 후보는 지금 당장 자신의 발언에 대해 용산참사 유가족 앞에 석고대죄하고 시장 후보를 사퇴하라. 탐욕과 허세만 가득한 자본특별시를 우리는 결코 두고 볼 수 없다.

2021년 3월 31일

전국언론노동조합


주요기사
이슈포토
  • 생태탕 제보자 "언론 성향 이제 알았다"
  • "오세훈 구두 흰색이라 말한 적 없어"
  • TBS, 진중권 칼럼에 정정ㆍ사과 요구
  • [기고] '신천지 의혹' 인사, 부산시장 선거 도전장
  • 박형준 때 초대박 난 지인
  • 미얀마 반중정서 확산에 CNN도 믿지 못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