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연대, ‘2020 교단총회에 드리는 우리의 제안’ 발표
상태바
개혁연대, ‘2020 교단총회에 드리는 우리의 제안’ 발표
  • 김준수 기자
  • 승인 2020.09.02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염사회 시대 교회 역할 제시ㆍ전광훈 사태 성찰적 선언 등 요청
코로나19 확산으로 모임 자체가 어려워지자 총회를 앞두고 있는 한국교회 주요 교단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9월 23일부터 27일까지 충현교회에서 진행된 예장합동 제104회 총회 모습. (사진=평화나무)
코로나19 확산으로 모임 자체가 어려워지자 총회를 앞두고 있는 한국교회 주요 교단의 고심도 깊어지고 있다. 사진은 지난해 9월 23일부터 27일까지 충현교회에서 진행된 예장합동 제104회 총회 모습. (사진=평화나무)

[평화나무 김준수 기자]

교회개혁실천연대가 한국교회 주요 교단 총회를 앞두고 ‘2020 교단총회에 드리는 우리의 제안’을 각 교단에 전달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지난 2004년부터 교단 총회 참관단 활동을 펼쳐온 교회개혁실천연대(공동대표 남오성·박종운·윤선주·최갑주, 이하 개혁연대)는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는 일반인 참관단을 모집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개혁연대는 “올해 교단총회는 코로나19 감염확산으로 일정이 축소되었고, 추후 회의 방식에도 변경이 예상된다”며 “정상적인 일정으로 진행되지 못하는 이번 총회에서 주요사안들이 간과될 우려를 표합니다. 따라서 총회에서 반드시 다루어야 할 사안을 담아 ‘2020 교단총회에 드리는 우리의 제안’을 각 교단의 총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교단 총회 참관단 활동은 향후 개혁연대 홈페이지, 페이스북, 유튜브 등을 통해 알릴 예정이다. 또 ‘2020 교단총회에 드리는 우리의 제안’을 바탕으로 각 교단 총회 모니터링 결과와 결의 사항을 평가해 공개할 계획이다.

개혁연대가 발표한 ‘2020 교단총회에 드리는 우리의 제안’에는 ▲민주적인 의사결정 위한 다양한 참여 구조 마련 ▲감염사회 속 교회와 교단의 선명한 역할 제시 ▲전광훈 사태에 대한 성찰적 선언 ▲목회자윤리규정 및 처벌규정 제정 등의 내용이 담겼다.

개혁연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정상적인 총회 진행이 어려운 만큼 다양한 연결방식을 통한 참여적 총회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해줄 것을 주문했다. 개혁연대는 “의사결정 과정에 있어서 다양한 계층이 참여하지 못함으로써 민주성이 희생되고 있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60대의 남성으로 구성된 기득권 계층이 내놓는 편향적이고 비관용적인 결과들로 인하여 교회와 교단의 혁신과 세움에 많은 장애를 초래했음을 인정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의 진원지로 교회가 지목되는 현실 속에서 각 교단 총회가 공공성 회복을 위한 자성의 계기가 되기를 희망했다. 개혁연대는 “이제는 바이러스로 인한 생명의 위협을 외면하지 않고, 시민사회와 함께 공유·협력을 통하여 감염사회를 맞이하고 극복하는 적극적인 대안을 모색함으로써 무너진 교회의 신뢰를 회복해야 할 것”이라며 “감염사회를 맞이하면서 시민사회와 더불어 공공의 책임을 다하는 교회와 교단이 되도록 결단하는 메시지를 기대한다”고 했다.

전광훈 씨에 대해 적극적인 지지 혹은 방조와 무관심으로 일관했던 한국교회의 반성도 촉구했다. 개혁연대는 “개혁연대는 그가 그리스도의 몸 된 교회의 이름으로 망언을 일삼는 것도 모자라 사회와 시민의 안녕과 생명을 위협하는 존재가 되는 과정에서는 이를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교회의 연대적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신앙을 가장한 폭력적이고 비이성적 집단이 기생하여 자라도록 숙주 역할을 해준 교회와 교단의 깊은 반성을 요청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2020년 2월 13일 8개교단이단대책위원장 협의회가 끌어낸 결과를 환영한다”며 “금번 총회에서는 이를 토대로 전광훈 씨에 대한 바른 결의와 함께 교회와 사회를 혼란과 위험에 빠뜨린 결과를 성찰한 참회의 선언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압류할 게 없다고? 전광훈 妻 명의 16억 집 확인
  • 막나가는 신원식 "내 구호는 멸문(재인)"
  • '코로나 대폭발' 그 현장에 잠입하다
  • 김태영 씨에게
  • 검경 수사권 조정?.. 방심한 사이 검찰에 당했다
  • 전광훈 옹호ㆍ찬양했던 목사들의 말말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