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사회, 고 문중원 기수 진상규명 조사에 적극 협조하라”
상태바
“한국마사회, 고 문중원 기수 진상규명 조사에 적극 협조하라”
  • 김준수 기자
  • 승인 2020.01.14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고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 성명 발표…“한국마사회 자체 전수조사 결과 신뢰 못해”
‘진상규명 설 전 해결 촉구 선언운동’ 18일까지 진행
한국마사회의 부조리한 운영을 비판하며 유서를 남긴 채 숨진 고 문중원 기수의 장인 오준식 씨가 13일 정부에 문제해결과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한국마사회의 부조리한 운영을 비판하며 유서를 남긴 채 숨진 고 문중원 기수의 장인 오준식 씨가 13일 정부에 문제해결과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청와대로 행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평화나무 김준수 기자] '고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가 지난 12일 성명을 발표하고 한국마사회의 ‘셀프 전수조사’를 강하게 비판했다. 고 문중원 기수는 지난해 11월 29일 한국마사회의 부조리한 운영을 고발하는 유서를 남긴 채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족과 대책위는 청와대와 한국마사회에 진상조사를 촉구하며 헛상여 행진과 촛불문화제를 개최하고 있다.

대책위는 성명서에서 “진상 조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 진상 조사의 주체가 되겠다는 것은 진실을 은폐하기 위한 행위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면서 “한국마사회는 고인이 자결한지 45일이나 지나는 동안 경마기수들을 회유하고, 협박하며 진실을 은폐하기에 급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마사회의 일방적 제도 개선안을 발표하는 자리에 부산경남 기수들의 참여를 종용하였고, 동의할 수 없어 참여할 수 없다는 기수들에게 불이익을 운운했던 한국마사회다. 게다가 언론을 통해 부산경남 기수들이 제도 개선안에 동의했다는 거짓말을 유포했다”며 “사회적 타살이 명백한 죽음 앞에 무릎 꿇고 사죄는커녕 경찰 수사 운운하다가, 이제는 셀프 조사해 경찰에 관계자들을 넘겨 처벌하겠다는 한국마사회의 태도는 기만적”이라고 했다.

이들은 “죽음을 수수방관한 공정경마 담당 부서의 기능과 역할을 한국마사회 스스로 보강한다고 한들 더욱 진실 은폐에 집중할 뿐”이라며 “1993년 개인마주제 시행 이래 공정성 위반 행위의 모든 책임은 기수-조교사에게 덮어 씌워졌다. 공정성 위반의 몸통은 마피아들이고, 원천적인 책임은 시행처인 마사회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꼬리자르기로 기수-조교사가 희생되었다. 이제 이를 뿌리 뽑아야 한다”고 했다.

특히 “유족과 시민대책위는 한국마사회의 자체 전수조사의 결과를 신뢰할 수 없다"고 했다. 또 "한국마사회의 행위는 유족과 시민대책위가 요구한 진상조사위원회 구성을 거부하기 위한 또 다른 은폐조작 시도로 규정한다”며 “유족과 시민대책위는 한국마사회가 자체 전수조사 계획을 당장 철회하고, 진상조사위원회 구성 합의 및 조사 활동에 적극 협조할 것을 촉구한다. 아울러 검‧경은 수사 대상인 한국마사회의 진실 은폐 행위를 중단시키기 위해 더 이상 뒷짐 지지 말고 공개수사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했다.

고 문중원 기수 시민대책위는 ‘한국마사회 고 문중원 기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설 전 해결 촉구 선언운동’을 오는 18일까지 진행 중이다.

대책위는 “문중원 기수의 죽음 이후 50일이 다 돼가지만, 고인의 시신을 운구처에 모셔놓은 채 매일 추모 촛불과 거리 농성을 광화문 정부청사 앞에서 이어가고 있다. 이제 멈추지 않는 죽음의 경주에 고삐를 채워야 한다”며 “부산경남경마원에서만 7명의 기수와 말관리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고인의 죽음에 책임이 있는 가해자를 처벌하고 진상규명과 재발방지가 이뤄져 설 전에는 장례를 치를 수 있도록 여러분이 함께 힘 모아 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선언운동 참가는 대책위에 일정 금액을 후원하면 된다. 후원 신청은 아래 사이트를 통해 가능하다.

▶후원신청 사이트 (https://bit.ly/30dzp7g)

선언비는 중앙일간지 1월 20일자 광고 게재를 위해 사용된다. 남은 기금은 문중원 열사 투쟁후원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 '학력위조 의혹' 전광훈 “동생이 신학교 대신 다녀”
  • 감옥에서 순교하고 싶다는 전광훈 호통 "경찰관들 잘 들어 건방지게"
  • '학력위조 의혹' 전광훈 목사안수증도 짝퉁?
  • 스스로 우상화 전광훈, "송영선이 날 보고 성령의 본체라 한다"
  • 전광훈 “‘3대 악법 통과’ 황교안 책임져야…자유한국당은 문재인과 똑같은 놈들”
  • '전광훈에 미온적' 수사기관ㆍ선관위 봐주기 논란